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한국에서도 그만 살충제 달걀 사태가 터졌네요.

살충제 달걀이란 무엇일까요?


유럽에서 시작한 살충제 달걀이 한국에서도 문제가 될 줄은 몰랐는데 그게 현실이 되었습니다. (살충제 달걀 농장은 충청도에서 발견이 되었으며 현재 전국 출하 금지상태라고 합니다.)





국내 공장에서 생산하던 달걀에서 피프로닐이 나왔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사람들은 피프로닐에 대해서 많이들 궁금해 하시더라구요.


먼저 살충제 달걀 피프로닐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합시다.

피프로닐은 농약의 일종입니다. 신종 농약이라고 하는데요.


피르로닐은 1993년부터 전세계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농약인데요.

주로 곤충이나 진드기를 잡는데 사용이 됩니다. 농약이기 때문에 인간은 물론, 소, 돼지와 같은 가축류에도 사용이 금지가 되어 있는 농약입니다.(농약이 살아있는 사람이나 동물에 쓰인다는 것 자체가 이상한 이야기긴 하네요.)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보도록 하죠.

언론상에서 전문가는 프피로닐에 대해서 새롭게 개발된 살충제 성분으로 페닐피라졸 계열의 살충제라고 하는데 독성시험을 해보면 갑상선에 영향을 미치고 살짝 신경에도 영향을 미치는 농약이라고 이야기한바 있습니다.


피프로닐의 소량 섭취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다량의 섭취의 경우에 문제가 생기는데요. 달걀의 경우 한국인은 물론 세계인들이 자주 먹는 음식재료이다 보니 문제가 될 가능성이 큰 것이겠지요.



살충제 달걀의 문제가 무엇일까요

살충제 달걀 피프로닐이 몸속에 들어가게 되면 구토, 복통 혹은 현기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게 몸속에 쌓이면 문제가 커지는데요.

체내에서 배출이 쉽지 않기 때문에 몸속에 쌓이게 되면 간과 신장등 인간의 인체에서 유해물질을 걸러주는 기관이 손상이 된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많이 먹으면 먹을수록 문제가 되는 것이죠.

다만 발암물질로 알려져있지만, 아직까지 피프로닐 원인으로 암 환자가 발생한적은 없다고 합니다.

그래도 조심해야 겠지요. 



동물을 이용하여 연구를 해보니 다량의 피프로닐 섭취하면 갑상선 암이 걸린다는 연구는 존재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사람도 조심해야겠죠. 살충제 달걀 증상을 정리해보면 구토, 복통, 현기증, 발암물질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일단 전문가들은 성인 기준(65kg) 24시간내에 오염된 달걀 7개를 초과해서 먹으면 신체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다고 하는데요. 아동은 1.7개 이상을 24시간 내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합니다.


아예 안먹는 것이 좋을 지도 모르겠네요.

국내에서도 문제가 되자 살충제 달걀 이마트, 롯데마트, 코스트코등 달걀 판매에 대해서 중지를 했다고 하네요.

(이건 적절하게 대기업들이 잘한 것 같습니다.)



그럼 살충제 달걀 원인은 무엇일까요



이 농약은 닭에 붙은 진드기를 잡기 위해서 밖에서 살포하게 된다고 하는데요.

이때 닭에게 묻어 직접 몸에 흡수가 되거나, 약물을 묻은 사료를 먹어서 체내에 축적이 된다고 합니다. 그렇게 닭의 혈중에서 피프로닐이 검출이 된다고 하네요.



그리고 낳은 달걀이 살충제 달걀이 되는 것이죠.

살충제 달걀 원인을 살펴보니 아예 피프로닐을 사용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건 진드기를 잡기 위해서 사람을 잡는 방법이 될 것 같으니깐요.

정말 사람이 좀더 효율적이고 편하게 살기 위해서 더 위험을 초래하는 것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유럽만 문제일 것 같았는데, 한국도 결국 문제네요.

아무튼 이러한 일이 더이상을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살충제 달걀 부작용 절대 쉽게 볼 수 있는 내용이 아닙니다. 

살충제 달걀 조심하도록 해요.



일단 저는 당분간은 계란을 조금 피하고 살아야겠어요.

계란 안들어간 음식 먹기는 쉽지 않을 것 같은데요.


최소한 피해봐야죠.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